주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서브타이틀

보도자료

공주시, 2018 대한민국 국토대전 수상작 선정

  • 작성자 : 도시재창조
  • 작성일 : 2018.06.26
  • 조회수 : 405
  • 파일명 : 공주하숙마을+전경.jpg

1번째 사진. 공주하숙마을+전경
공주시가 ‘2018 대한민국 국토대전’에서 공주기독교박물관(공주제일교회)과 공주하숙마을 조성사업을 ‘삶에 공간이 보물이 된다’라는 주제로 출품해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고 밝혔다.(사진제공 : 공주기독교박물관과 공주하숙마을)

시에 따르면, 파이낸셜뉴스, 국토교통부, 국토연구원이 공동으로 개최하는 대한민국 국토대전은 ‘품격있는 국토, 아름다운 경관’을 모토로 매년 우리나라 국토 및 경관디자인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격려하고 있다.

특히,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한국도시설계학회, 한국경관학회, 한국공공디자인학회, 대한건축학회, 대한토목학회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주요 학회가 모두 참여, 명실공히 우리나라에서 이 분야 최대 행사로 인정받고 있다.

지난 4월 9일부터 5월 11일까지 공모를 받아 응모부문별로 관련 학회를 대표하는 교수 등 실무 전문가들이 서류심사와 현장심사, 최종심사 등 엄정한 평가를 거쳤다.

이번 공모전에서 학회장상에 선정된 공주기독교박물관과 하숙마을 등 두 대상건축물은 지난 100년 간 공주의 근현대 일반서민의 삶과 함께하여 주민들의 기억과 추억으로 가장 진하게 남아있는 가치들을 붙들어 두고, 이 향수들을 서로 공유하고 나눔으로써 공주 원도심의 가치를 높여 시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지역 활성화에 매개로 삼고자 추진한 사업이다.

이렇게 공주 근대사 복원과 학창시절 추억을 콘텐츠로 기존의 건물을 리모델링함으로써, 기존의 건물을 잘 활용해 공주 원도심의 재생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시 관계자는 “공주시가 대한민국 국토대전 학회장상에 선정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역사도시 공주의 이야기를 반영하고 사업의 질적 수준을 높여 역사관광도시 경쟁력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모전은 대통령상 1점, 국무총리상 1점, 국토교통부장관상 7점, 국토연구원장상 1점, 학회장상 7점, 심사위원장상 1점 등 총 18개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