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서브타이틀

보도자료

공주시, 흥미진진 ‘2018 공주 문화재 야행’ 개최

  • 작성자 : 도시재창조
  • 작성일 : 2018.06.26
  • 조회수 : 394
  • 파일명 : 지난해+흥미진진+문화재+야행+모습+(1).JPG

1번째 사진. 지난해+흥미진진+문화재+야행+모습+(1)
공주시가 다양한 역사문화유산 자원을 접목한 야간형 문화유산 향유 프로그램인 흥미진진 ‘2018 공주 문화재 야행(夜行)’을 오는 29일 오후 7시 공산성 주차장 주무대에서의 개막식을 시작으로 30일까지 원도심(제민천) 일원에서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사진제공 : 지난해 문화재 야행 모습)

문화재 야행은 문화재가 밀집된 원도심 지역을 거점으로 다양한 역사문화자원을 접목한 야간형 문화향유프로그램으로 지역 내 문화유산과 문화콘텐츠를 하나로 묶어 야간에 특화된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고자 하는 사업으로 1차(6월 29일~30일) 야행에 이어 2차(8월 24일~25일)야행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공주 제민천 주변 원도심 일원에서 펼쳐지는 이번 야행은 공주의 밤을 느낄 수 있는 야경(夜景), 야로(夜路), 야화(夜畵), 야설(夜說), 야식(夜食), 야시(夜市), 야숙(夜宿) 등 8夜라는 테마로 진행된다.

세부 일정을 살펴보면, 야경(夜景)은 제민천 일원에서 ‘청사초롱로드’와 ‘다리 위 빛의 향연’ 등 문화재와 문화재를 아름다운 빛으로 연결하며, 야로(夜路)는 공주 골목길 해설사와 함께 원도심을 돌아보는 ‘골목길 투어’ 등 다양한 걷기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야사(夜史)는 어린이가 관광객에게 지역의 문화재를 설명해 주는 ‘꼬마 해설사’ 프로그램이 진행돼 색다른 재미와 교육적 가치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야화(夜畵)는 지역의 문화예술인들이 참여하여 만드는 ‘시화전’이 공주문화원 전시실에서, 야설(夜說)은 ‘역사상황극’, ‘프린지 공연’, ‘동네이야기꾼에게 듣다’ 등이 원도심 곳곳에서, 야식(夜食)은 ‘들차 시음회’가 시간이 정지된 음악공원에서 개최된다.

야시(夜市)는 지난해 많은 예술가들이 참여하여 호평을 받은 ‘예술가의 거리(Art Street)’가 감영길 일원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프리마켓’이 우체국길에서 펼쳐진다.

특히, 29일 저녁 7시 공산성 주차장에서 열리는 개막행사는 “아름다운 공주의 밤을 열자”라는 주제로 공연과 퍼포먼스가 진행돼 참여한 시민과 관광객에게 야행의 시작을 알린다.

시 관계자는 “올해 공주 문화재 야행은 지난해의 성공적 개최를 기반으로 더욱 발전된 행사가 될 것이며, 특히 관광객과 시민들이 지난해 보다 문화재의 가치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문화재와 문화재를 연결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재 야행은 매년 문화재청에서 공모를 통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선정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공주시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된 바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