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서브타이틀

보도자료

공주시, ‘2019 아시아 도시경관상’ 수상

  • 작성자 : 도시재생운영
  • 작성일 : 2019.11.20
  • 조회수 : 125
  • 파일명 : 중학동+일대+사진_도시재생+뉴딜사업+사업지.jpg

1번째 사진. 중학동+일대+사진_도시재생+뉴딜사업+사업지
공주시, ‘2019 아시아 도시경관상’ 수상
- 공주 ‘중심시가지 도시재생 사업’ 등 아시아 14건 수상 -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유엔 해비타트에서 주관한 ‘2019 아시아 도시경관상’을 수상한다.

윤석봉 도시정책과장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공주시가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중심시가지 도시재생사업’이 유엔 해비타트 후쿠오카 본부와 아시아 해비타트협회, 아시아경관디자인학회 등 4개 기관이 공동 주최하는 아시아 도시경관상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아시아 도시경관상은 매년 아시아 국가 가운데 도시경관 조성에 모범적인 성과를 거둔 도시나 지역, 사업 등에 수여하는 국제적 권위의 시상으로, 공주시를 비롯해 전주시와 광주광역시 등 국내 3곳과 중국 4곳, 일본 3곳, 인도 1곳, 인도네시아 1곳 등 5개국 12개 도시가 선정됐다.

심사위원상은 말레이시아와 방글라데시 등 2건이다.

공주시는 지난 2014년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 선도사업 선정을 시작으로 2017년 옥룡동 주거지지원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2019년 중학동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에 잇따라 선정되는 쾌거를 올렸다.

이를 통해 시는 낙후된 도심지역 활성화를 위한 지역특화사업과 지역역량 강화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면서 도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었다는 좋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하숙마을과 제민천, 풀꽃문학관 등 원도심 일대에 추진 중인 중심시가지 도시재생사업은 도시재생사업의 지속성과 원도심 지역문화와 역사의 존중, 예술성, 지역발전 공헌 등 다양한 부분에서 호평을 받았다.

아시아 도시경관상 시상식은 오는 23일 홍콩에서 열릴 예정이다.

윤석봉 과장은 “이번 수상으로 공주시가 대한민국 도시재생의 대표적 모범 사례임을 국제적으로 보여주게 됐다”며, “도시재생 사업은 무엇보다 지역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가장 중요한 만큼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