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늘 가까운 곳에 있는 건강지킴이! 건강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공주시 보건소입니다.

가을철발열성질환예방관리

유행성 출혈열

  • 주로 가을철 추수기에 Hantan Virus, Seoul Virus 등에 의해서 전파되는3군 감염병으로 치명률은 7%정도로 높음
  • 전파경로 감염된 야생들쥐의 타액이나 배설물을 통해 몸밖으로 나온 바이러스가 풀이나 곡식에 묻어 있다가 바람에 날려 사람의 호흡기로 들어와서 감염
  • 잠복기 : 2~3주
  • 증상
    • 발열기(3~5일) : 초기에는 고열,두통,반점,설사,구토 등 독감증상과 비슷
    • 저혈압기(1~3일) : 전신증상이 지속되고, 불안해 보이며, 심하면 착란,섬망,혼수 등 쇼크증상을 보임
    • 핍뇨기(3~5일) : 오심,구토,핍뇨 등 노량감소로 혈압상승
    • 이뇨기(7~14일) : 다량의 배뇨로 심한탈수,쇼크,폐합병증으로 사망
    • 회복기(1~2개월) : 가끔 다뇨가 지속되거나 야뇨,빈혈 증상이 있음
  • 예방요령
    • 유행지역의 산이나 풀밭에 가는 것을 피한다
    • 잔디 위에 눕거나 잠자지 말고 침구나 옷을 말리지 말자
    • 들쥐의 배설물에 접촉을 피한다
    • 야외활동 후 귀가 시에는 옷에 묻은 먼지를 털고 목욕하자
    • 집 주위에 들쥐의 서식처인 잡초를 제거하자
    • 예방접종을 맞자

렙토스피라증(Leptospriosis)

  • 감염된 동물(주로 쥐)의 오줌에 오염된 젖은 풀,흙,물 등과 점막이나 상처난 피부의 접촉을 통해 감염된다.
  • 잠복기 : 7~12일
  • 증상
    • 광범위한 혈관염에 의한 것으로 급성 열성 질환,폐혈증,뇌막염 및 간,신장기능 장애가 나타남
    • 제1기(패혈증기) : 갑작스런 고열,두통,근육통,결막 부종,오심 및 구토 등이 4~7일간 지속됨
    • 제2기(면역기) : 1~3일간의 무 증상기 후에 고열과 뇌막 자극증상,발진,포도막 염,근육통 중중 감염인
    • Weil씨 병에서는 간,심부전증과 전신의 출혈 조견,범발성 응고 부전증과 심장병으로 진행됨
    • 우리나라에서는 기침,각혈,중증의 폐출혈형도 나타남
  • 관리 및 예방
    • 렙토스피라증 환자는 격리시킬 필요가 없다.
    • 농부들,하수도 종사자들은 흙이나 물과의 직접적인 접착을 피하기 위하여 정화 등을 사용하면 효과적이다.
    • 백신은 렙토스피라 감염증이 많이 생기는 지역에서만 사용함

쯔쯔가무시증

  • 관목 숲에서 살고 있는 매개 충인 진드기(Leptotrombidium)의 유충이 그 지역을 지나가던 사람의 피부에 우발적으로 부착하게 되면 조직액을 흡인하게 된다. 이때 R. tsutsugamushi는 인체내로 들어가서 그 부위에서 증식하면서 구진이 생기고 이어 궤양이 된 다음에 가피가 되고 건조된다(eschar 형성) 쯔쯔가무시의 기생숙주는집쥐(Micorotus montebelli, Apodemus specious)이며 이외에 들쥐,들생 등의 야생설치류가 자연계 내의 보유동물이다. 쯔쯔가무시 또는 아까무시(Trombicula akamushi)라 불리는 매개곤충은 애벌레만이 흡혈성으로 감염원이 된다. R.rickettsii, R. conori, R. tsutsugamushi 및 R. akariI는 알을 통해서 자손에게 전달(transovarian transmission)하기 때문에 리켓치아의 매개자이며 보유자이다. 감염되면 10~12일의 잠복기를 거치게 된다.
  • 증상
    1~2주의 잠복기를 거쳐서 고열,오한,두통,피부 발진 및 림프절 비대가 나타나며, 피부 발진은 발병 후5~8일경에 몸통에 주로 생기고, 간비종대,결막 충혈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진드기가 문 곳에 피부 궤양니ㅏ 가피(eschar)형성을 볼 수 있다. 기관지염,간질성 폐렴,심근염이 생길 수도 있으며 수막염 증세를 나타내기도 한다. 일부 환자는 가피(진드기에 물린 상처)가 없는 경우가 많고, 열이 나는 기간이 짧고 피부잘진이 더욱 많이 나타나기도 한다.
  • 진단 및 치료
    급성 열성질환에서 벌레에 물린 자국이 피부에 있고 소속 림프절이 커져 있고 발진이 있으면 쯔쯔가무시병을 의심하게 되고 환자가 관목 숲에 다녀 온 경험 즉 야영 토목공사,등산,낚시 등의 기왕력이 있으면 본 병이 거의 확실하다. 그러나 관목 숲에 가지 않고도 발병되는 사람이 있고 증세는 모두 나타나지는 않는 까닭에 진단에 어려움이 있다. 확진은 리켓치아를 분리하거나 혈청검사로 이루어지지만 임상에서는 리켓치아의 분리가 어려운 까닭에 혈청검사의 도움이 있어야 한다. 즉Weil Felix 반응(Proteus OX K 사용)은 실시하기는 쉽지만 약50%만이 양성이고 때로 렙토스피라증과도 교차되는 경우가 있다. 보체 결합반응, 면역형광항체 법, ELISA,immunoperoxidase법 등으로 확인될 수 있다. 특이요법은 없으며, tetracycline,chloramphenicol을 사용하면 36~48시간이면 해열이 된다.
  • 관리 및 예방
    쯔쯔가무시병을 예방하기 위하여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조심해야 하며, 유행지역의 관목숲이나 유행지역에 가는 것을 피해야 한다. 환자는 격리시킬 필요가 없으며, 개발 사용되고 있는 백신은 없다.

가을철발열성질환이란

감염병예방관리
질병명/특징 유행성출혈열 렙토스피라증 쯔쯔가무시병
원인병원체 한탄바이러스 렙토스피라 리켓치아 쯔쯔가무시
확인된 숙주 등줄쥐, 집쥐, 실험용쥐 들쥐, 집쥐, 족제비, 개 야생들쥐(등줄쥐)
감염경로 들쥐등에 있는 바이러스가 호흡기를 통해 전파 감염된 동물의 소변으로 배출된 균의 상처를 통해 감염 관목 숲이나 들쥐에서 기생하는 털진드기의 유충이 사람을 물때
주요증상 고열, 두통, 복통, 초기 감기와 비슷한 증상 두통, 오한, 눈의 충혈, 근육통, 복통 두통, 열, 발진, 결막충혈
발병시기 10월∼12월 9월∼11월 9월∼11월(11월최고)
예방접종 있 음 없 음 없 음

가을철발열성질환 예방수칙

  • 감염위험이 높은 사람들(농부, 군인)은 예방접종(유행성출혈열)을 한다.
  • 벼베기 등 추수작업을 할 때는 고무장화, 장갑, 긴소매 옷등으로 피부를 보호한다.
  • 풀밭에 눕거나 잔디에 침구나 옷을 널어서 말리지 않는다.
  • 야외활동 후 귀가시에는 옷에 묻은 먼지를 털고 샤워등 몸을 깨끗이 한다.
  • 집주위의 들쥐 서식처인 잡초를 제거한다.
  • 산이나 풀밭에서는 가능한 피부의 노출을 적게한다.
  • 갑작스런 고열, 두통등의 증세가 있을 경우 신속히 보건의료원이나 병·의원에서 진료를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