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동원리석탑, 무르실고추마을 김치체험관, 지게놀이

마을유래

역사속에서 변화된 우리마을명칭

“ 마한시대에 불운국이란 부족국가가 형성되었던곳으로 ”

백제시대에는 온조가 위례성에 도읍을 정할 때도 여기는 한 국가의 형태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백제 때에 벌음지현에 속했으며, 신라때는 청음현에 속하고, 고려 때 공주목의 신풍현으로 되었으며 이후 유구(현 유구읍)에 역정이 들어서면서부터 신풍현은 쇠퇴해 갔으며 조선시대에는 신하면으로 하여 61개리를 관할하기도 한 유래깊은 지역으로 고대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출토품이 발굴되며 산수가 수려한 지역입니다. 또한 봉갑리의 수리치골에는 천주교 성지가 자리잡고 있어 조선말 천주교 박해시대때 천주교 신자들이 숨어 살았던 곳으로 성 김대건 신부에게 서품을 주고 김대건신부를 지팡이 삼아 한국에 입국한 페레올 주교와 성 다블뤼 안 신부가 김대건 신부가 순교하고 안장될 무렵인 1846년 11월 2일, 박해받는 한국 교회와 민족을 위해 한국과 한국 교회를 봉헌하고 신심단체를 조직하였던 발상지로써 한국 천주교회의 의미 깊은 사적지로서 자리잡고 있습니다.

신풍면의 지명유래

마한시대에 불운국, 백제시대에 벌음지현, 신라 때는 청음현, 고려 때 공주목의 영현인 신풍현으로 되었으며 유구에 유구역이 설치되었습니다.

조선시대에는 공주목 신풍현으로 오다가 1750년대에 공주목 신풍현이 신상면과 신하면으로 분리되어 신풍현의 아래쪽에 위치하여 신하면으로 되었다가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면명을 다시 신풍으로 복원하였습니다.

 

 

quick menu
자치센터프로그램
마을자랑거리
온누리공주
찾아오시는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