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신바람 공주, 활기찬 미래
문 화 관 광

기념물

영규대사묘(靈圭大師墓)
  • 지정번호도지정기념물 15호
  • 소재지충남 공주시 계룡면 유평리 산5번지
  • 지정일1977-01-06
  • 규모면적 2,281㎡
  • 조성시기조선시대

소개

충청남도 공주 계룡산의 갑사 진입로를 조금 지나 서쪽편에 위치하는 승병장인 영규대사의 묘소이다.

영규대사 속성은 박씨(朴氏)이며 이름은 영규, 호는 기허당(騎虛堂)이고 본관은 밀양(密陽)이다. 서산대사의 제자이며 계룡산 갑사 청련암에서 수도하면서 무예를 익혔는데 그 재능을 따를 자가 없었다고 한다.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승병장이 되어 승병 1천명을 모집하여 의병장 조헌과 함께 청주성을 탈환하며 왜군을 물리치는 공을 세웠으며 금산 전투에서 치열한 싸움을 하다가 숨을 거두었다.
임진왜란이 일어난 뒤 승병이 일어난 것은 그가 최초로 전국 곳곳에서 승병이 일어나는 도화선이 되었다. 영규대사는 부상한 몸을 이끌고 현재의 묘소부근까지 와서 숨을 거두었다 한다.

해발 150m의 산록 경사면을 깎아 갑사의 승려들이 이곳에 무덤을 만들었다고 전해지며 1810년 무렵에 후손들이 무덤 앞에 비석을 세웠으며 근래에 묘역과 비각을 정화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