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신바람 공주, 활기찬 미래
문 화 관 광

사적/명승

공주 석장리 유적(公州 石莊里 遺蹟)
  • 지정번호사적 334호
  • 소재지충남 공주시 장기면 장암리 98외
  • 지정일1990-10-26
  • 규모면적 54,595㎡
  • 조성시기구석기시대

소개

대전에서 공주로 가는 금강가에 있는 구석기시대의 유적이다. 구석기시대란 인류가 돌을 깨뜨려 도구로 사용하고 사냥이나 물고기잡이, 식물채집을 통해 생활한 문화단계를 말하는데, 인류가 태어나 1만년 전까지의 시기로 보고 있다.

찍개, 긁개, 주먹도끼, 새기개 등의 석기류가 다양하게 출토되었다. 후기 구석기층의 집자리에서는 숯이 발견되었는데, 이것으로 연대측정을 한 결과 약 2만 5천년에서 3만년전으 집터임이 확인되어, 당시에 사람들이 이곳에서 생활하였음을 알았고 전후 시기에도 살았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꽃가루를 조사한 결과 이 일대에 소나무, 전나무, 목련, 백합을 비롯한 다양한 식물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구석기시대의 자연환경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을 준다.

우리나라 구석기시대에 사람이 살았음을 처음으로 알게해 준 중요한 유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