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신바람 공주, 활기찬 미래
문 화 관 광

기념물

충현서원유적(忠賢書院遺蹟)
  • 지정번호충남 기념물 46호
  • 소재지충남 공주시 반포면 공암리 381
  • 지정일1984-07-26
  • 규모면적 1,736㎡, 정면 3칸, 측면 2칸, 사적비 2기, 주자영정
  • 조성시기조선시대

소개

충청남도에 세워진 최초의 서원으로 조선시대의 학자인 서기(1523~1591)가 중국의 주자를 추모하기 위해 세운 서원이다.
처음에는 ‘박약재’라는 이름으로 세우고 이존오(李存吾), 이목(李穆), 성제원(成悌元), 서기, 조헌(趙憲), 김장생(金長生), 송준길(宋浚吉), 송시열(宋時烈)을 추가로 배향하였다.

임진왜란으로 소실되었다가 1609년(광해군 1)에 중건하였고 인조 3년(1625)에 나라에서 인정한 사액서원으로 ‘충현’이라는 이름을 받았다.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고종 8년(1871)에 폐쇄되었다. 지금 있는 건물은 1976년 새로 복원한 것이다.

이 서원은 사당과 재실, 서원의 유래를 적은 비석들로 구성된 조촐한 규모이다.
사당은 앞면 3칸, 옆면 3칸의 겹처마 맞배지붕이고 가구(架構)는 5량가구이며, 옆면에는 풍판을 달았다. 주춧돌은 복발형이며, 기둥은 두리기둥이다. 기둥 윗부분에 주두를 올리고 그 위에 죽심첨차와 익공을 엮어 공포를 짜올렸는데, 공포는 무출목 2익공식이다. 이곳에서는 해마다 3월과 9월에 제사를 지낸다.

유적 입구에는 ‘충현서원사적비’ ‘충현서원사실우암소선생추향기’와 하마비가 있고 사적비는 대리석으로 된 비신, 보주를 얹은 팔작지붕 형태의 비개석과 직사각형 모양의 대석으로 구성되어 있다.